고교생 4명, 한강 투신시도 20대男 구조

박창규 기자 입력 2021-05-14 03:00수정 2021-05-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 도와 난간 매달린 남성 붙잡아
영등포소방서, 표창 수여하기로
서울 마포대교를 지나던 고등학생 4명이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20대 청년의 목숨을 구했다.

13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수난구조대는 1일 오전 2시 11분경 마포대교 북단 방향 두 번째 생명의 전화 근처에서 한강으로 뛰어내리려는 남성을 폐쇄회로(CC)TV로 발견하고 신고했다.

영등포소방서 구조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경찰관과 시민 4명이 투신하려는 남성을 붙잡고 있었다. 대원들이 다리의 안전 와이어를 자르고 난간을 넘어가 남성을 구했다. 신고가 접수된 지 8분 만이다.

경찰과 함께 청년을 구한 시민들은 환일고 3학년 학생들이었다. 이들은 독서실에서 공부하다 산책을 할 겸 한강에 나왔다가 경찰관이 난간에 매달린 남성을 붙잡고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 위급한 상황임을 직감하고 경찰관을 도와 남성의 투신을 막은 것이다.

주요기사
정다운 군은 “구조할 때 몸에 상처도 생기고 팔도 많이 아팠지만 생명을 구했다는 생각에 뿌듯하다”고 말했다.

영등포소방서는 위험을 무릅쓰고 생명을 구한 학생들에게 표창할 예정이다. 권태미 서장은 “위급한 상황에서 학생들의 용기 덕분에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사람이 돼 달라”고 격려했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고교생#투신시도#구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