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 “中 점점 더 공격적 행동… 세계 지배국 되려 해”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1-05-04 03:00수정 2021-05-04 10: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국무장관 “국제질서 도전” 비판
中에 맞서 동맹들과 협력 재강조
정의용-블링컨, 英 런던서 회동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3일 런던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있다. 런던=AFP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2일(현지 시간) “중국이 점점 더 억압적이고 공격적으로 행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미국의 대중국 정책 핵심은 이런 중국에 맞서 규칙에 기반한 국제사회의 질서를 지키는 것이라며 동맹들과의 협력을 재차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CBS방송 시사 프로그램 ‘60분’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중국이 국내에서 더 억압적으로, 해외에서도 더 공격적으로 행동하는 것을 봐왔다”고 했다. 중국은 규칙에 기초를 둔 국제질서에 도전하거나 이를 약화시킬 군사적, 경제적, 외교적 역량을 갖춘 나라라는 것이다. ‘중국의 목표가 무엇인 것 같으냐’는 질문에는 “중국은 자신들이 전 세계를 지배하는 국가가 될 수 있고, 돼야 한다고 믿는 것 같다”고 답변했다. 다만 그는 진행자가 ‘미국이 중국과 군사적 대치 상황으로 나아가고 있느냐’고 묻자 “그런 상황에 도달하거나 그런 방향으로 가는 것조차 미국과 중국 모두의 이익에 심하게 반하는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블링컨 장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식재산권 탈취를 포함해 중국이 취해 온 행동들에 대해 실제로 우려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신장위구르족에 대한 중국 당국의 인권침해를 ‘집단학살(genocide)’이라고 부르며 중국의 인권 문제도 직접 겨냥했다. 그는 “우리는 중국을 다루지 않아도 되는 여유가 없다”며 “적대적인 부분이든, 경쟁적이거나 협력적인 부분이든 (중국과의) 관계는 정말로 복잡한 측면들이 있다”고 했다.

그는 진행자가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이 2028년에 미국을 추월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을 언급하자 “부국을 만드는 핵심은 인적 자원, 또 그 인적 자원의 잠재력을 극대화하는 국가의 능력에 달려 있다”며 “그런 점에서 우리는 (중국보다) 훨씬 더 좋은 위치에 있다”고 말했다. 또 같은 가치관을 공유하는 동맹 및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 협력할 것이라는 점도 재확인했다.

관련기사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블링컨#중국#공격적 행동#국제질서 도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