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 尹 할머니 별세… 240명 중 생존자 14명 남아

유채연 기자 입력 2021-05-04 03:00수정 2021-05-04 10: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윤모 할머니가 2일 별세했다. 향년 92세.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윤 할머니가 2일 오후 10시경 운명하셨다”고 3일 밝혔다. 유족의 뜻에 따라 고인의 이름은 익명으로 하고 장례도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다.

윤 할머니는 1929년 충북에서 태어나 12세가 되던 1941년 일본군이 고인의 할아버지를 폭행하는 것에 저항하다가 위안부로 끌려갔다고 한다. 고인은 일본 시모노세키와 히로시마 등지에서 성노예 피해 등 갖은 고초를 겪었다.

윤 할머니는 1993년 정부에 자신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등록하고 수요 시위 참가와 해외 증언 등의 활동을 지속해왔다.

주요기사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또 한 분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떠나보내 가슴이 아프다”며 “피해자들의 노후를 위한 정책적 지원 강화,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한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윤 할머니가 별세함에 따라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는 240명 가운데 이제 14명만 생존하고 있다.

유채연 기자 ycy@donga.com
#위안부#할머니 별세#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