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SKT-삼성전자, 재난통신 전국망 세계 첫 개통

이건혁 기자 입력 2021-04-27 03:00수정 2021-04-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T와 SK텔레콤이 삼성전자와 함께 세계 최초로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을 개통했다고 26일 밝혔다. 통신사 직원들이 재난안전통신망 기지국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KT 제공
KT와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함께 자연재해 등 재난사고에 대응하기 위한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을 세계 최초로 개통했다고 26일 밝혔다.

재난안전통신망은 산불, 지진 등 각종 중대형 재난이 발생했을 때 통합 현장지휘체계를 구축하는 등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주도해 구축한 차세대 무선통신망이다. 2014년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여러 기관이 함께 쓸 수 있는 재난통신망의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사업이 추진됐다.

이번에 구축된 통신망은 경찰, 소방, 국방, 철도, 지방자치단체 등 8대 분야 333개 국가기관 무선통신망을 하나로 통합한다. 이동통신 표준화 국제협력기구(3GPP)가 재정한 재난안전통신규격에 맞춰 구축됐으며, 전국 국토와 해상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다. KT가 A구역(서울, 세종, 제주 등)과 B구역(경기, 강원 등), SK텔레콤이 C구역(부산, 인천 등) 망 구축을 맡았다. 삼성전자는 기지국 장비를 공급했다.

C구역은 3월 개통됐으며, 나머지 구역은 최근 구축됐다. 재난망 운영센터를 서울과 대구, 제주 등 3곳에 설치하고, 장비도 이중 구성해 장애가 발생해도 중단되지 않도록 설계됐다. 최대 2500개의 단말기에 대해 실시간 통신을 할 수 있고, 단말기 간 직접 통신도 지원해 무선 기지국과 연결하기 어려운 산악과 지하 등에서도 요원들 간 통신을 할 수 있다.

주요기사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kt#skt#삼성전자#재난통신 전국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