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난에 썰렁한 접종센터

김재명 기자 입력 2021-04-20 03:00수정 2021-04-20 03: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일 서울 양천구 해누리타운에 설치된 화이자 백신 예방접종센터가 대기자 없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5개 칸 가운데 커튼이 쳐진 왼쪽 두 칸만 접종이 진행 중이다. 이 센터는 하루 600명 접종이 가능하지만 백신 수급 상황에 따라 이날은 300명의 접종만 이뤄졌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관련기사

#백신난#접종센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