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미정상회담서 백신 협력”

황형준 기자 입력 2021-04-20 03:00수정 2021-04-20 03: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바이든 만나 백신 협의 뜻 밝혀
“방역-부동산, 민생에 가장 민감… 국민 질책 쓴약 여기고 새출발”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하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국내 수급 불안이 커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 문제를 논의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19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한미 정상회담에서) 멈춰 있는 한반도 평화의 시계를 다시 돌리기 위한 노력과 함께, 경제 협력과 코로나19 대응, 백신 협력 등 양국 간 현안의 긴밀한 공조를 위해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최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과 얀센 백신의 혈전 생성 등 악재가 잇따르면서 안정적인 백신 국내 수급에 대한 논란이 커지자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백신 문제를 협의하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

청와대는 한미 정상회담 계획을 브리핑한 16일에만 해도 백신 수급 문제의 의제 포함 여부에 대해 “구체적인 의제가 확정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바이든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이어 미국 백신 기업 화이자 최고경영자(CEO)와 통화해 백신을 추가 확보했다고 밝히자 문 대통령이 직접 미국과 백신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고 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방역 상황은 여전히 안심하기 어렵고 집단면역까지 난관이 많다”며 “정부는 무엇이 문제이고 과제인지 냉정하게 직시하고, 무거운 책임감과 비상한 각오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역과 부동산이 민생에서 가장 민감한 상황”이라고도 했다. 4·7 재·보궐선거 참패를 의식한 듯 “국민의 질책을 쓴 약으로 여기고 국정 전반을 돌아보며 새 출발의 전기로 삼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문대통령#한미정상화담#백신 협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