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또 러시아 제재… 외교 관계자 10명 추방

김민 기자 , 신아형 기자 입력 2021-04-16 03:00수정 2021-04-16 09: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이버 공격-대선 개입 시도 관련
32개 개인-단체 등 제재대상 지정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러시아 외교 관계자 10명을 추방하는 등 지난달에 이어 또다시 러시아에 대한 제재에 나섰다.

15일 백악관은 보도자료를 내고 32개 러시아 개인 및 단체와 6개 기업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하고, 미국에 파견된 러시아 외교 관계자 10명을 추방한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추방된 외교 관계자 중에 러시아 정보 당국 관계자도 있다고 밝혔다. AP통신은 이 같은 제재 조치의 배경에는 미국에 대한 사이버 공격과 미국 대선 개입 시도가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2일에는 러시아 야권 인사인 알렉세이 나발니 독살 시도와 관련한 인사 7명과 정부 기관 10여 곳을 제재한 바 있다.

백악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러시아에 대한 새로운 제재를 부과하는 행정 명령에 서명했다”며 “이는 러시아의 악의적인 국외 활동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해 12월 국무부와 재무부, 상무부, 국토안보부, 국립보건원 등 9개 미국 공공기관과 MS, 인텔 등 100여 개 기업을 상대로 한 해킹 공격의 배후로 러시아 정보기관을 지목했다.

AP에 따르면 러시아는 지난해 미국 대선 과정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선을 위해 당시 바이든 후보에 대한 허위 정보와 가짜 뉴스를 대규모로 유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달 기밀 해제된 미국 국가정보국(DNI) 보고서에는 이러한 작전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주요기사
미국의 제재 소식이 전해지자 러시아 외교부는 “이번 미국 제재에 러시아 정부는 가만히 있을 수 없다”며 “모스크바 주재 미국대사와 ‘심각한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 kimm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신아형 기자
#바이든#미국#러시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