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F&C-타파스미디어 제휴… 게임 ‘아이언쓰론’ 기반 웹소설 출시

전남혁 기자 입력 2021-04-14 03:00수정 2021-04-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넷마블의 개발 자회사 넷마블F&C는 북미 웹툰·웹소설 플랫폼 기업 타파스미디어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모바일게임 아이언쓰론의 지식재산권(IP) 기반 웹소설을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넷마블F&C가 개발한 모바일게임 ‘아이언쓰론: 퍼스트본’을 원작으로 한 웹소설 ‘퍼스트본: 디바이디드 로얄티스’는 14일부터 매주 2회씩 타파스미디어의 웹사이트와 애플리케이션에 업로드될 예정이다. 오리지널 콘텐츠를 연재하는 인기 작가 ‘C.J.영’이 집필을 담당하며, 최소 30개 챕터로 구성된다.

타파스미디어가 운영하는 타파스는 월간이용자수(MAU) 300만 명 이상, 누적 조회수는 67억 건이 넘는 북미 최초의 웹툰 플랫폼이다. 넷마블F&C는 타파스미디어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글로벌IP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전남혁 기자 forward@donga.com
주요기사

#넷마블#웹소설#아이언쓰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