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음식 만드는 ‘똑똑한 공유주방’

동아일보 입력 2021-03-12 03:00수정 2021-03-12 03: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1일 KT의 식음료(F&B) 특화 플랫폼인 ‘스마트 그린키친’이 적용된 서울 서대문구 배달형 공유주방 오키로키친에서 조리사들이 주문 음식을 조리하고 있다. KT는 통합관제 솔루션을 통해 공기 질 유지, 배달원 방역 등을 지원한다.


KT 제공
주요기사

#배달음식#공유주방#kt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