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국민들 “쿠데타 결코 용서 안해”… 군부 유혈진압에도 거리로

조종엽 기자 입력 2021-03-02 03:00수정 2021-03-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곳곳서 “민주주의” 외치며 행진
현지방송 “피의 일요일 29명 사망”
군부, 19개국 공관직원에 소환 명령
사망자 추모하는 미얀마 국민들… “쏘지 말라” 경찰 막아선 수녀 1일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의 한 시민이 하루 전 쿠데타 반대 시위에 참가했다 숨진 여교사의 명복을 빌며 기도하고 있다. 이 교사는 군경의 거친 진압에 심장마비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위쪽 사진). 지난달 28일 북부 카친주의 한 수녀가 양손을 들고 당국의 진압 자제를 당부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그가 군경을 향해 무릎을 꿇은 채 “폭력을 쓰지 말라”고 호소했다고 전했다. 양곤=AP 뉴시스
쿠데타 발발 한 달을 맞은 1일 미얀마의 반정부 시위대가 전국 곳곳에서 집회를 이어갔다. 하루 전 군경의 무차별 총격으로 유엔은 18명이 숨졌다고 밝혔지만 현지 방송 ‘버마 민주의 소리(DVB)’는 29명이 숨졌다고 보도하는 등 ‘피의 일요일’로 불리는 최악의 유혈사태가 발생했음에도 굴하지 않고 있다. 지난 한 달간 최소 30명이 군경의 진압으로 숨졌고 1132명이 체포됐다고 미얀마 정치범지원협회(AAPP)가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시위대는 1일 최대 도시 양곤을 비롯한 주요 도시에서 군부가 구금한 아웅산 수지 미얀마 국가고문의 사진을 들고 “민주주의”를 외치며 행진했다. 양곤 주요 거리 바닥에는 쿠데타를 주도한 민 아웅 흘라잉 군 최고사령관의 사진과 “당신을 결코 용서하지 않겠다”는 글이 적힌 유인물이 나붙었다.

수지 고문은 이날 수도 네피도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법원 심리에 출석했다. 수지 고문에게는 ‘대중이 국가에 반(反)하도록 선동한 혐의’, 지난해 11월 총선 당시 방역법을 위반한 혐의 등 2개 혐의가 추가됐다. 화상으로는 수지 고문이 건강해 보였다고 그의 변호인이 전했다.

희생자의 안타까운 사연도 속속 알려졌다. 지난달 28일 양곤에서 가슴에 총을 맞고 숨진 니 니 아웅 테 나잉 씨(23)는 사망 전날 소셜미디어에 “유엔이 행동에 나서려면 얼마나 더 많은 시체가 필요한가”란 글을 남겼다. 그가 총에 맞은 뒤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엄마, 나 총 맞았어”라고 말했다는 이야기도 돌고 있다. 하루 전 2대 도시 만달레이에서 길을 걷다 군경의 총격에 사망한 여성은 홀로 어린 아들을 키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군이 사망자 수를 줄이기 위해 희생자 시신을 빼돌려 은폐한다는 흉흉한 소문도 돌고 있다.

주요기사
현지매체 이라와디는 1일 군부가 외교공관 직원들의 쿠데타 반대 활동을 막기 위해 미국 등 19개국 공관 직원 100명가량에게 소환 명령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26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저항의 상징 ‘세손가락 경례’를 하며 공개적으로 군부에 반대하는 연설을 한 주유엔 미얀마 대사와 비슷한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사전에 차단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미얀마#쿠테타#유혈진압#민주주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