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척지에 태양광 발전소… 섬주민들, 4월부터 ‘에너지 연금’ 받는다

신안 안좌도=정승호 기자 입력 2021-02-22 03:00수정 2021-02-22 03: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남 신안군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 공유화 사업’ 눈길
전남 신안군 안좌도 주민들이 96MW 발전 용량의 태양광 발전소 앞에서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있다. 발전소에 투자한 주민들은 4월부터 수익금을 연금처럼 꼬박꼬박 받는다. 신안=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섬에 버려진 땅이 효자 노릇을 할 줄 누가 알았겠어요.”

전남 신안군 안좌도는 육지에서 바다를 가로지르는 다리 4개를 건너야 닿을 수 있는 섬이다. 안좌도 남쪽 87만5000m²의 광활한 간척지에는 태양광 모듈 24만여 장이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펼쳐져 있다. 96MW 발전용량의 태양광 발전소다. 1년 동안 4만 가구가 사용할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이 발전소는 국내 태양광 발전소 가운데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규모다. 지난해 11월부터 가동을 시작한 발전소는 안좌도 주민들에게 ‘연금 발전소’로 불린다. 발전소에 투자한 주민들이 4월부터 발전 수익금을 연금처럼 꼬박꼬박 받기 때문이다.

19일 발전소를 찾은 오구근 씨(74)는 “염분이 많아 농사를 지을 수 없어 수십 년간 버려졌던 간척지에 발전소가 들어서고 주민들이 돈까지 벌게 됐으니 감개무량할 따름”이라고 했다. 발전소에서 5km 떨어진 마을에서 마늘농사를 짓는 오 씨는 “한 달에 국민연금과 노령연금으로 50만 원 정도를 받는데 아내와 생활하기가 빠듯하다. 3개월마다 수익금으로 30만 원씩 준다고 하니 이제 자식들에게 손을 벌리지 않아도 될 것 같다”면서 환하게 웃었다.

●‘에너지 복지’ 성공 모델

신안군이 전국 최초로 추진하는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 공유화 사업’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사업은 주민이 사업에 참여해 발전소에서 나오는 이익을 사업자와 나누는 것이다. 주민이 에너지협동조합을 만들어 발전소 법인에 자기자본 30% 이상을 투자하거나 총사업비의 4% 이상을 주식이나 채권, 펀드 등으로 참여하면 이익금을 참여 비율만큼 받는 방식이다.

관련기사
2018년 10월 관련 조례가 제정된 이후 처음으로 태양광 발전으로 나온 수익이 주민에게 배당된다. 주민들은 발전소와의 거리에 따라 수익금을 받는다. 4월부터 안좌도와 자라도 주민 3230명은 연간 40만∼160만 원을, 7월부터는 지도읍 주민 3702명이 20만∼60만 원을 수령한다. 10월에는 사옥도 주민 502명이 80만∼240만 원을 받는다. 4개 섬 주민에게 지급되는 올해 태양광 발전 이익금은 모두 50억9000만 원이다.

김정대 안좌도 신재생에너지주민군협동조합 이사장(63)은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해 섬 주민 80%가 조합원으로 가입했다”면서 “발전 수익을 안정적으로 보장받기 위해 채권 형태로 참여했고 주민 부담은 조합 가입비 1만 원이 전부”라고 말했다. 조합 측은 투자금 113억 원을 그리 어렵지 않게 마련할 수 있었다. 군이 지급보증하고 태양광 설비가 담보로 제공되기 때문에 은행들이 서로 대출해 주겠다고 나섰다.

앞으로 20년 동안 배당되는 수익금은 당분간 지역상품권으로 지급된다. 주민들은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이익금을 5년 동안은 지역상품권으로, 이후에는 현금으로 받기로 했다.

● 신재생에너지 메카 신안

신안군은 8.2GW 해상풍력 발전단지가 전남형 뉴딜의 핵심 사업으로 선정되면서 신재생에너지 메카로 도약하는 날개를 하나 더 달았다. 해상풍력 발전단지는 2030년까지 10년간 48조5000억 원을 투자해 450개 기업을 유치하고 12만여 개 일자리를 창출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대상지는 신안군 임자도 30km 해상이다. 신안군을 비롯한 전남 서남해안은 평균 수심이 40m 미만으로 얕고 풍속도 평균 초속 7.2m로 적절해 우수한 해상풍력 발전 조건을 갖추고 있다. 이런 장점 덕에 최근까지 신안에서 발전사업 허가를 받은 해상풍력사업은 10개 프로젝트에 2.1GW 규모다. 목표량 8.2GW의 26% 정도가 이미 허가를 받아 개발 중이다.

해상풍력 발전단지도 태양광처럼 민간 발전사와 해상풍력 제조업체, 주민이 협동조합 방식으로 참여해 전력을 생산한다. 신안군은 해상풍력 발전단지가 완공되면 연간 3000억 원이 주민들에게 돌아갈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1인당 연 최고 600만 원의 추가 소득이 발생하는 셈이다.

신안군의 주민 참여형 신재생에너지사업은 전국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역주도형 뉴딜사업 선도 사례로 신안군의 신재생에너지 이익공유제를 두 번이나 언급했다. 경북 봉화군과 전북 군산시 김제시, 전남 완도군 등 다른 자치단체의 벤치마킹 문의도 잇따르고 있다.

신안 안좌도=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
#간척지#태양광발전소#에너지연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