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명수마저 대통령에 머리 조아려”… 丁총리 “귀당 집권시절 생각하라” 격앙

김지현 기자 입력 2021-02-09 03:00수정 2021-02-09 05: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정부질문 ‘金 거짓말 논란’ 충돌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왼쪽)이 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에 관한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기 위해 단상으로 이동하고 있다. 유 부총리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 대학원 부정입학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가 먼저 시작되면서 교육부 감사를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회에서 8일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임성근 부장판사 탄핵 소추와 김명수 대법원장의 거짓말 논란 등을 놓고 야당과 정부가 충돌했다.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이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국회의장 하다가 총리 돼서 대통령에게 머리 조아리더니, 대법원장마저 머리를 조아린다. 삼권분립이 쓰레기통에 들어갔다”고 비판하자, 정 총리는 “귀당 집권 시절에 어떤 일들이 일어났는지 생각하면 그런 것을 말하기 적절치 않다”고 받아쳤다. 정 총리는 “누가 머리를 조아리냐. 지금이 조선왕조 시대냐”고 격앙된 목소리로 말하기도 했다.

박 의원이 또 “문재인 대통령은 쇼가 필요할 때, 교통사고 시 귀신같이 달려오는 ‘레커 같은 대통령’이란 소리가 있다”고 하자 정 총리는 박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서초구를 언급하며 “서초구민이 부끄러워하지 않도록 좀 해 달라”고 응수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인 조모 씨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과 관련해 ‘왜 (교육부가) 조치를 취하지 않냐’는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의 질의에 “감사 계획을 세우기 전에 검찰이 대학들을 압수수색하고 수사에 들어갔기 때문에 (법원의) 1심 결과를 봐왔다”고 했다. 이어 ‘조 씨가 (의사가 된 뒤) 치료해 문제가 생기고 의전원 입학이 취소되면 국가에서 (의료 사고를) 배상하느냐’는 질문에 유 부총리는 “의료행위와 의료법에 대한 정확한 확인이 필요하다”며 답을 피했다.

관련기사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국회#대정부질문#김명수#대법원장#정총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