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나리’ 오스카에 성큼

김재희 기자 입력 2021-01-27 03:00수정 2021-01-27 10: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영화연구소 ‘10대 영화’ 선정 미국으로 이주한 한인 가족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미나리’가 미국영화연구소(AFI)가 선정한 10대 영화에 올랐다. AFI는 25일(현지 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미나리를 포함한 10편의 영화를 ‘AFI 어워즈’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2000년 설립된 AFI는 한 해 동안 문화·예술적으로 우수한 영화 10편과 드라마 10편을 선정해 수상하고 있다.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영화로, 아칸소주로 이주한 한인 이민 가족의 삶을 그렸다. ‘제이콥’(스티븐 연)과 아내 ‘모니카’(한예리), 이들의 어린 자녀를 보살피기 위해 함께 살기 시작한 모니카의 엄마 ‘순자’(윤여정)가 낯선 타지에 정착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여정을 따뜻한 시선으로 담았다.

미나리가 AFI 어워즈를 수상하면서 아카데미상 수상 가능성도 높아졌다. AFI 어워즈 수상작이 아카데미상 수상으로 이어진 경우가 많아 AFI 어워즈는 ‘미리 보는 아카데미상’으로 통한다. 로이터통신은 “AFI는 오스카와 골든글로브 수상 가능성을 점치는 첫 번째 지표”라고 보도했다. 아카데미 작품상 등 4관왕에 오른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도 2019년 AFI 어워즈에서 특별상을 수상했다.

앞서 윤여정은 LA비평가협회상, 시카고비평가협회상 등에서 여우조연상을 잇달아 받았다. 정 감독도 노스캐롤라이나영화비평가협회 작품상에 이어 샌프란시스코와 덴버비평가협회에서 각본상, 외국어영화상을 각각 수상했다.

주요기사
AFI가 미나리 외 10대 영화로 선정한 작품은 ‘DA 5 블러드’ ‘유다와 블랙 메시아’ ‘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 ‘맹크’ 등이다.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영화#미나리#오스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