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 이탈리아 총리 사임… 코로나 와중에 정치혼란 가중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1-01-27 03:00수정 2021-01-27 05: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 대응-피해 지원 논란
“연정붕괴 막기 고육책” 분석도
조기총선땐 정권교체 가능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아온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57·사진)가 26일 사임했다. 붕괴 위기에 놓인 현 연립정부를 살리기 위한 고육책이지만 고질적인 정치 혼란이 더 가속화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법학교수 출신으로 무소속인 콘테 총리는 중도좌파 민주당, 좌파 대중영합주의 정당 오성운동, 마테오 렌치 전 총리가 이끄는 신생 정당 ‘비바 이탈리아’와 연정을 이끌어왔다. 렌치 전 총리는 유럽연합(EU)이 이탈리아에 나눠준 코로나19 회복기금 2090억 유로(약 280조 원) 등의 사용처를 두고 이견을 보이며 13일 연정을 탈퇴했다. 렌치 전 총리는 이 돈을 의료 인프라 강화에 쓰자고 주장하는데, 다른 정당은 “보조금 등 개개인에 대한 직접 지원이 우선”이라며 맞서고 있다.

콘테 내각은 하원 629석 중 346석, 상원 315석 중 166석을 갖고 있다. 각각 하원 30석,상원 18석을 보유한 ‘비바 이탈리아’의 연정 탈퇴로 상원에서 과반이 무너졌다. 이로 인해 극우 동맹당 등 우파정당이 연정을 구성할 가능성이 높아지자 이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그가 사퇴 카드를 던졌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우파 정당은 정치권 경력이 부족한 콘테 총리를 ‘오성운동이 내세운 얼굴마담’으로 평가해 왔다. 오성운동과 민주당은 “콘테 총리 지지”를 선언했다. 비바 이탈리아 대신 연정에 들어올 새 정당을 찾을 수 있느냐가 관건으로 보인다. 만약 새 연정을 구성하지 못하고 조기 총선을 치르면 정권 교체 가능성이 높다. 25일 여론조사에서 원내 1당인 오성운동은 정당별 지지율에서 14.6%로 4위에 그쳤다. 1위는 23.4%를 얻은 동맹당이다.

이탈리아는 하원에서만 10개가 넘는 정당이 난립하고 있다. 2011년 사퇴한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 이후 콘테 총리가 10번째 총리일 정도로 정권 교체도 잦다. 고질적 정치 불안으로 서유럽 선진국 중 국가부채, 실업률 등이 가장 높은 이탈리아의 경제 위기 또한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콘테#이탈리아#총리#사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