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투자 전파진흥원 등 3곳 동시 압수수색

황성호 기자 입력 2020-10-17 03:00수정 2020-10-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檢, 투자유치 금품로비 의혹 수사
文대통령 “투자 경위 살펴보라”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대신증권 본사에서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물품상자를 들고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2020.10.16/뉴스1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 사기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는 16일 인천 남동구의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경인본부와 서울 중구의 대신증권 본사, 서울 강남구의 강남N타워를 각각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올 7월 정영제 전 옵티머스대체투자 대표(57·수배 중)가 2017∼2018년 전파진흥원의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기금 운용 담당자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 투자에 대한 결재를 한 최모 전 기금운용본부장은 올 1월부터 경인본부장으로 근무 중이다. 검찰은 최 본부장의 휴대전화와 수첩 등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파진흥원은 2017∼2018년 규정을 위반하면서 옵티머스에 1060억 원을 투자해 논란이 제기됐다. 대신증권은 전파진흥원의 기금을 관리했던 곳이다.

검찰은 옵티머스의 로비스트로 지목된 전 연예기획사 대표 신모 씨가 근무했던 강남N타워의 출입기록과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 씨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파견 검찰 수사관을 접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강남N타워는 청와대 행정관을 지낸 이모 변호사의 남편 윤모 변호사(43·수감 중)가 100% 지분을 가진 이피플러스의 사무실이 있던 곳이기도 하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검찰 수사와 별도로 공공기관의 해당 펀드 투자 경위를 철저히 살펴보라”고 지시했다.

주요기사
황성호 기자 hsh0330@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옵티머스 펀드#공공기관 투자#압수수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