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혁 주미대사 “안보는 美-경제는 中, 같이 가야”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0-09-05 03:00수정 2020-09-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중 갈등 국면서 ‘균형’ 강조
일각 “中중요성 공개 강조 부적절”
이수혁 주미 대사는 3일(현지 시간) “한국이 안보는 미국에, 경제는 중국에 기대고 있는 상황에서 두 요소는 같이 가야 한다”고 말했다. 미중 갈등 국면에서 어느 한쪽도 소홀히 하기 어렵다는 것. 하지만 외교가 일각에서는 대미 외교에 집중해야 하는 주미 대사가 중국의 중요성을 공개적으로 강조한 게 적절치 않다는 평가도 나온다.

이 대사는 이날 미국 조지워싱턴대가 주최한 화상 대담 행사에서 “미국과 강한 동맹을 유지하기 위해 어떤 입장을 취해야 하는지는 한국에 아주 중요하다”며 “미국은 우리 동맹이고 중국은 가장 큰 무역 상대라는 지정학적 특수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이 지정학적 특수성은 ‘양날의 검’이며 우리가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강점이 될 수도, 약점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안보는 (한미) 동맹에 기대고 있고, 경제 협력은 중국에 기대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 나라가 안보만으로는 존속할 수 없고 경제도 안보만큼 중요하다”며 “두 요소는 어느 한쪽이 더 중요한 게 아니고 같이 가야 한다”고 했다. 한국에 중국이 미국만큼 중요하다는 것이다.

앞서 이 대사는 6월 특파원 간담회에서 “우리는 미중 사이에 선택을 강요받는 국가가 아니라 선택할 수 있는 국가라는 자부심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미국 국무부는 “한국은 수십 년 전 권위주의를 버리고 민주주의를 받아들였을 때 이미 어느 편에 설지를 선택했다”며 다소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기도 했다.

주요기사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이수혁 주미대사#외교#중국#미국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