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동 “조국, KBS법조팀-한동훈 유착 주장에 유감”

정성택 기자 입력 2020-09-03 03:00수정 2020-09-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PB인터뷰 보도관련 국회 답변
“강요미수의혹 오보, 데스크 욕심탓”
양승동 KBS 사장이 KBS 법조팀과 한동훈 검사장이 유착돼 있다는 취지로 주장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양 사장은 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전체회의에서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10월 조 전 장관 (사모펀드 의혹 등) 관련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 인터뷰를 보도한 KBS 법조팀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는 조 전 장관에게 유감이라고 얘기해야 맞지 않나”라고 질의하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조 전 장관은 지난달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KBS 법조팀이 한동훈 검사장과 합작해 ‘조국 사냥’에 나선 것 아니냐”는 글을 올렸다.

양 사장은 올 7월 KBS의 ‘채널A 신라젠 취재 의혹 사건’ 관련 녹취 오보에 대해서는 “기사가 밋밋하다고 판단해 데스크가 욕심을 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 사장은 “해당 보도를 사전에 알지 못했고 기사는 (관계자) 녹취록이 아닌 6월부터 취재한 메모를 바탕으로 작성됐다”고도 했다. 정희용 국민의힘 의원이 “국민적 의혹 해소를 위해 취재 메모를 공개해야 하지 않느냐”고 묻자 양 사장은 “취재원 보호를 위해 메모 공개는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정성택 기자 neone@donga.com
주요기사

#양승동#kbs#한동훈 검사#조국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