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당선자 “의정활동 지켜봐달라” 사퇴 일축

윤다빈 기자 입력 2020-05-19 03:00수정 2020-05-19 09: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인 계좌로 조의금 수취 관련 “상주 통장으로 집행하는게 관례”
광주 5·18참배 모습 안드러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는 18일 정치권 일각의 사퇴 요구에 대해 “고려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윤 당선자는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데 심심한 사과를 드린다”면서도 “앞으로 의정 활동을 통해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 의지를)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기 안성 쉼터와 관련해 “처음 (10억 원을 준) 현대중공업이 예산을 잘못 책정했던 것 같다. 10억 원으로는 서울 마포의 어느 곳에도 집을 살 수 없었다”며 “결국 안성까지 오게 됐고 힐링센터를 매입하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변 시세보다 수억 원가량 비싸게 쉼터를 매입했다는 주장에 대해 “비싸게 매입한 것은 아니라고 알고 있다”고 했다.

그는 고 김복동 할머니 장례식 당시 개인계좌로 조의금을 받은 것과 관련해 “제가 상주로 김복동 장례위원회를 꾸렸고 상주인 제 명의로 계좌를 냈다”며 “보통 장례를 진행하는 상주가 통장을 만들어 집행하는 관례가 있다. 법적인 자문을 하고 있다”고 했다. 윤 당선자는 이날 민주당 당선자 전원이 참석하기로 했던 광주 국립5·18 민주묘지 참배 현장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한편 윤 당선자에게 안성 쉼터 매입을 제안한 이규민 당선자는 이날 페이스북에 “2013년 정대협이 힐링센터를 찾고 있다는 연락을 받고 세 곳을 소개해줬다”며 “후보지를 소개한 것이 전부다. 매매 과정에서 수수료를 받거나 어떠한 이득도 취한 바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윤미향#더불어민주당#정의연#쉼터 논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