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그룹, 전 계열사 임원 100여명 급여 20% 자진 반납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5-08 11:33수정 2020-05-08 11: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전 계열사의 임원들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으로 인한 경영 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급여의 20%를 자진 반납한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를 비롯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계열사 임원 100명은 5월부터 경영 상태가 정상화될 때까지 20% 급여를 자진 반납하기로 했다.

이번 결정은 글로벌 자동차업계 지속된 불황에 코로나19로 인한 생산 중단과 판매 부진까지 겹치면서 심각해지고 있는 경영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자구책의 일환이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코로나19 발발 초기부터 전사적 비용절감 노력을 전개해 왔다. 비상경영체제로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본원적 경쟁력에 대한 혁신을 통해 기업 가치를 제고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 가고 있다.

주요기사

지난 3월에는 주주서신을 통해 다양한 미래 경쟁력 강화 대책과 함께 한국타이어 부산 영도 물류센터 부지 등 국내 유휴 부지 매각을 통한 자산 효율화로 투자재원을 확보하고 재무 건정성을 강화할 것을 발표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