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아들에 ‘X Æ A-12’라고 이름 붙여…어떻게 읽나?

뉴스1 입력 2020-05-06 14:59수정 2020-05-06 15: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라임스 트위터 갈무리 © 뉴스1
기행으로 유명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최근 득남한 자신의 아들에게 ‘X Æ A-12 머스크’라는 기계 번호같은 이름을 붙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USA투데이 등 미 외신들에 따르면 머스크는 5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그의 부인 그라임스와의 사이에 첫아들을 얻었다고 밝히면서 갓난아기를 안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머스크 CEO는 지난 2018년부터 가수인 그라임스(본명은 클레어 부처)와 교제해왔다. 그는 아이의 이름을 묻는 팬의 질문에 이같이 대답하고는 그 이름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등의 설명은 덧붙이지 않았다.


이날 오후 그라임스는 아들의 이름을 분해해 의미를 설명하는 트윗을 올렸다.

주요기사

‘X는 미지의 변수, Æ는 나의 요정같은(엘븐) 스펠링인 아이(Ai)에서 따왔다.(사랑 그리고/또는 인공지능을 의미한다). A-12는 우리가 좋아하는 비행기 기종인 SR-17의 전신인 A-12를 뜻한다(이 비행기는 무기도 없이 그냥 스피드가 좋은 비폭력적이지만 전투에선 뛰어난 기종이다)’

머스크 부부가 트윗을 올리자 네티즌들은 이 이름의 의미는 무엇이며 어떻게 발음해야하나 고심했다.

한 네티즌은 출생증명서에 이대로 이름을 올릴 것 같지는 않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X AE A-12의 유치원 첫날’이라는 제목으로 교실에서 에어리언이 깨어나는 영상을 올리는 등 갖가지 상상의 나래를 펼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