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종인 비대위 반대는 ‘제2의 황교안 사태’ 막기 위한 것“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01 11:12수정 2020-05-01 11: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뉴스1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혀온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일 “상처를 입을 것을 각오하고 ‘김종인 비대위’를 반대한 것은 제2의 황교안 사태를 막기 위함이었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종인(전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체제가 들어오면 황교안(전 미래통합당 대표) 체제보다 더 정체성이 모호해지고 지금 미래통합당이 안고 있는 계파 분열은 더 심해질 것으로 보였다. 나아가 김종인의 오만과 독선은 당의 원심력을 더욱 키울 것으로 보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작년에 황교안 체제가 들어 올 당시 검증 없이 들어오면 시한폭탄이 될 수 있다고 제가 말한 일이 있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관용 전 (국회)의장께서 무리하게 전당대회를 강행해 사실상 철저 검증 기회를 없애 버림으로써 황 체제가 무혈 입성했다”고 했다. 이어 “지난 1년 동안 당을 관료화 하고 무능하고 무기력하게 만듦으로써 총선에서 우리는 참패했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지금 미래통합당은 당명부터 무엇을 추구하는 정당인지 불확실하다”며 “황 전 대표의 무능과 박형준(전 공동선대위원장)의 몽상이 만들어낸 잡탕당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부디 당선자들이 치열한 노선 논쟁과 당의 정체성을 확실하게 정리해 자유 민주주의와 시장 경제, 튼튼한 안보를 지키는 마지막 파수꾼이 될 수 있도록 당을 혁신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