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으면 대박”… 유느님 파워 출판가에서도 통한다

구가인기자 입력 2016-05-30 03:00수정 2016-05-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베스트셀러 출판사가 뽑은 ‘저자로 삼고 싶은 스타’ 《 ‘셀러브리티(celebrity·유명인)’의 시대다. 매체가 다양해지고 입소문의 힘이 강해질수록 스타의 영향력은 커진다. 연예인이 입는 옷과 먹는 음식, 즐겨 찾는 장소가 인기를 얻는다. 책은 어떨까. 최근 베스트셀러를 낸 출판사 12곳을 대상으로 ‘저자로 삼고 싶은 스타가 누구인지’에 대해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

○ 출판계에도 유재석 파워

‘국민 MC’ 유재석은 출판사들이 가장 저자로 삼고 싶어 한 스타였다. 많은 출판사가 무명 생활을 딛고 최고가 되기까지의 그의 인생 스토리와 자신을 낮추면서도 빛나는 리더십에 관심을 보였다. 동아일보DB
이른바 ‘유느님’은 출판계에서도 통했다. 설문에 응한 12곳 출판사 중 절반 이상이 방송인 유재석(44)을 저자로 삼고 싶다고 답했다.

출판사들은 자서전(혹은 자전적 에세이)과 자기계발서 두 분야에서 그를 가장 ‘탐나는’ 스타로 꼽았다. 고세규 김영사 이사는 “유재석은 자신을 드러내지 않으면서도 제 역할을 수행하는 리더다. 리더십 비결을 소개하는 책은 관심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배우 유아인(30)이 2위였다. 출판사들은 그에 대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떠돌아다니는 유아인의 조각 글만 모아도 에세이집 한 권이 될 것 같다” “그에게서 젊은이의 고민과 열정, 기성세대에 대한 거침없는 비판을 듣고 싶다”고 밝혔다.

가수 이승환(51)과 배우 윤여정(69) 김혜수(46)도 출판사에서 모시고 싶어 하는 인물이었다. 이승환에 대해서는 “나이가 무색하게 늘 새로운 무대를 보여준다”, 윤여정에 대해서는 “삶 자체가 한 권의 책으로 충분히 묶일 것 같다”고 했다. 배우 김혜수를 꼽은 이들은 “요즘 젊은 여성들의 롤 모델”이라고 답변했다.

1990년대 싱어송라이터에 대한 선호도 눈에 띄었다. 가수 유희열(45) 김동률(42) ‘자우림’의 김윤아(42)의 에세이집을 내고 싶다는 출판사도 적지 않았다. 한 편집자는 “유희열과 김동률은 여성 편집자들의 ‘로망’이다. 글도 잘 쓰고 20∼40대 여성 팬덤도 있다”고 전했다.

○ 아이돌 책을 내지 못하는 이유

가수 조용필(66)과 래퍼 도끼(26)의 자서전, 배우 송중기(31)의 화보집, 가수 이효리(37)의 요리책을 내고 싶다는 답변도 있었다. 지드래곤(자서전, 자기계발서) 엑소(자기계발서) 방탄소년단(〃) 같은 아이돌 가수를 꼽은 출판사도 있었다. 2009년 빅뱅이 낸 자기계발서 ‘세상에 너를 소리쳐’는 55만 부 이상 판매되기도 했다.

하지만 아이돌 관련 책 출간에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도 있다. 김형필 쌤앤파커스 기획실장은 “요즘 아이돌은 과거에 비해 기획사에 의해 만들어진 느낌이 강해 ‘뻔하다’는 느낌을 줄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다른 출판사 관계자도 “어느 정도 판매는 보장되겠지만 기획사 입김이 세고 몸값이 높아져 ‘남는 장사’가 어렵다”고 했다.

한편 ‘추천사를 맡기고 싶은 스타’를 묻는 질문에는 소설을 쓴 가수 이적(42)이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이어 방송인 김제동(42), 배우 김혜자(75), 유재석, 이효리의 이름도 나왔지만 “추천사를 받고 싶은 연예인이 없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한 출판사 관계자는 “연예인 추천사의 영향력이 예전만 못하다”며 “신뢰성 있는 이미지를 갖춘 연예인이 흔치 않기 때문일 것”이라고 답했다.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
#저자로 삼고 싶은 스타#유재석#유아인#출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