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벌서는 아기들 2탄, 벽장 사이에 들어가 반성 중 “귀여워”

입력 2013-08-07 11:20업데이트 2013-08-07 11: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벌 서는 아기들' 시리즈가 인기를 모으고 있다.

최근 온라인상에는 '벌 서는 아기들 2탄'이라는 제목으로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아기가 책장 사이의 좁은 공간에 들어가 무릎을 꿇은 채 반성하는 듯 벽을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앞서 온라인상에서는 벽을 사이에 두고 나란히 서 있는 아이 2명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 '벌 서는 아이들 1탄'이라는 제목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벌 서는 아기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벌 서는 아기들, 책장 사이에 쏙 들어간 모습 귀엽다" "벌 서는 아기들, 저렇게 귀여운데 어떻게 혼을 내겠어" "벌 서는 아기들, 앙증맞은 뒷모습 사랑스럽네" "벌 서는 아기들, 엄마 화 순식간에 풀리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