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탄’ 노지훈, 가수 데뷔 합격점…‘벨트춤’으로 女心 사냥

동아닷컴 입력 2012-11-12 15:31수정 2012-11-12 15: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노지훈이 타이틀곡 ‘벌 받나 봐’의 데뷔 무대를 성공적으로 치르며 본격적인 여심 잡기에 나섰다.

노지훈은 지난 주 음악 프로그램을 통해 ‘벌 받나 봐’의 스페셜 데뷔 무대를 갖고 가요계 남자 솔로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방송 직후 노지훈은 각종 포털 사이트 검색어 1위를 석권하며 ‘나쁜 남자’로서의 확실한 변신으로 주목을 받았다.

데뷔 무대 후 ‘벨트춤’으로 명명된 포인트 안무 역시 화제에 오르는 등 MBC ‘위대한 탄생’ 출연 이후 1년 6개월 만에 섹시 카리스마를 물씬 풍기는 댄스 가수로 변신한 노지훈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벨트춤’은 허리를 중심으로 아래,위로 벨트를 움직이는 리드미컬한 안무로 ‘벌 받나 봐’의 후렴구에 애절한 가사와 맞아 떨어진다.

여기에 노지훈의 표정연기와 더해져 여심을 끌어당기고 있다. 도입부에 등장하는 물 위를 미끄러지듯 스텝을 밟는 독특한 안무와 거친 남성미가 느껴지는 퍼포먼스로 남자 댄스 솔로가수로서의 강한 면모를 선보였다.

특히 노지훈은 무대를 통해 과감한 상의 노출을 시도하며 탄탄한 몸매와 옴므파탈적인 매력을 과시했다.

한편 노지훈은 ‘벌 받나 봐’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동아닷컴 오세훈 기자 ohhoon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