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Q|별들의 귀환…“다시 빛을 비춰줘”] 전설의 지휘자 클렘페러, 반신불수마저 이겨내

동아닷컴 입력 2010-07-27 07:00수정 2010-07-27 08: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뇌종양 수술을 받고 반신불수가 됐지만 기적처럼지휘봉을 다시 잡은 전설적인 지휘자 오토 클렘페러.
■ 클래식 음악계 영화같은 컴백

가요, 팝과 같은 대중음악과 달리 클래식 음악계에서는 장기간 활동을 하지 않다가 재기에 성공한 경우가 별로 없다. 무엇보다 기량이 쇠퇴해 과거의 연주력을 회복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이런저런 사유로 활동을 접었던 음악가들은 애써 재기를 하려 하기보다는 교육자로 변신해 후계자 양성의 길을 택하는 경우가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클래식계에도 역경을 딛고 재기에 성공한 극적인 사례들이 없지 않다. 우선 독일 태생 20세기 지휘의 거장 오토 클렘페러를 꼽을 수 있겠다. 40대에 베를린 국립가극장 음악총감독, 베를린 크롤가극장 음악감독을 역임하며 화려한 전성시절을 보내던 그는 1933년 유태계라는 이유로 나치에 밀려 미국으로 건너가게 된다. 1939년 뇌종양 수술을 받고 생명은 건졌으나 반신불수가 되고 말았다. 1948년 가까스로 재기했지만 이번에는 비행기 트랩에서 떨어져 두 차례의 대수술을 받았다. 1959년에는 파이프를 입에 문 채 잠들었다가 큰 화상을 입었고, 1963년에는 고혈압으로 쓰러졌다. 그러나 그 때마다 불사조처럼 일어선 클렘페러는 1973년 88세의 일기로 세상을 뜨기까지 지휘봉을 놓지 않았다.

루치아노 파바로티, 플라시도 도밍고와 함께 세계 3대 테너로 꼽히는 호세 카레라스는 1987년 프랑스 파리에서 오페라 ‘라 보엠’ 촬영 도중 쓰러졌다. 백혈병에 걸린 그는 생존 확률이 10%도 안 된다는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끈질긴 투병 끝에 기적적으로 살아났고, 재기에 성공하며 1990년 ‘세계 3대 테너 콘서트’에 참여할 수 있었다.

관련기사
양형모 기자 ranbi@donga.com
사진제공|EMI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