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공존을 향해/1부]<2>‘옹호→비판’ 한나라 정미경 의원

동아일보 입력 2010-07-21 03:00수정 2010-07-21 07: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반대쪽 논리 검토해보니
내 주장의 약점도 보여
“여당 대변인으로 일하면서 4대강 관련 토론회에 여러 번 나가봤지만 이번 토론이 가장 어려웠어요.”

한나라당 정미경 의원은 이번 토론을 준비하면서 반대하는 사람과 공감하기 위해서는 ‘뼈를 깎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절감했다고 말했다.

“사실 4대강 관련 이슈에 대해서는 나름대로 전문가라고 자부했는데, 반대편에 서서 주장을 펴려고 하니 그저 공감하는 정도로는 안 되겠더군요. 논리와 근거를 하나하나 다시 따지고 살펴야 했지요.”

정 의원은 역지사지 토론에서 제시할 ‘4대강 반대 논지’를 선택할 때 적어도 자신이 공감할 수 있는 논지를 골랐다고 했다. “아무리 실험 상황이라고 해도 최소한의 공감도 없는 주장을 말하기는 쉽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이 토론에서 4대강 개발사업의 문제점으로 습지대책 등 환경문제를 주로 제기했다.

주요기사
정 의원은 이 토론을 계기로 앞으로 4대강 개발사업 반대 주장에 대한 대안을 더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고 했다. 특히 환경 문제에 대해서 우려를 표시하는 사람들을 많이 만나고 의견을 들을 필요성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반대 논리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기존의 내 주장에 대한 약점이 보이고, 이에 대한 방안을 찾아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특히 반대편의 전선이 다양한 분야에 걸쳐 있는데 각각의 주장에 대한 맞춤형 대책을 고민하는 계기가 됐어요.”

정 의원은 사실에 입각한 정교한 주장보다 선정적 표현에 치우친 여야 공방에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감정적 표현보다는 정교하고 선명하게 사실에 입각한 주장으로 토론하는 성숙한 정치문화가 절실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곽민영 기자 havefu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