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오픈 최종] 무명의 반란…웨스트호이젠 깜짝 우승

스포츠동아 입력 2010-07-20 07:00수정 2010-07-20 08: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위 7타차 따돌리며 ‘9언더 V’

‘실버메달’ 정연진은 공동14위
퍼터까지 바꾼 우즈 23위 그쳐


제139회 브리티시오픈 골프대회에서 루이 웨스트호이젠(남아공)이 깜짝 우승을 차지했다.

19일(한국시간) 골프의 성지라 불리는 스코틀랜드 세인트앤드루스 올드코스(파72·7천305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웨스트호이젠은 이글 1개와 버디 1개, 보기 2개로 1타를 줄이며 클라렛저그(우승컵)를 손에 넣었다.

관련기사
2라운드부터 선두에 올랐던 웨스트호이젠은 나흘 내내 언더파를 쳐 2위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 9언더파 279타)를 무려 7타차로 따돌렸다.

하지만 운도 따른 우승이었다.

브리티시오픈이 열리는 세인트앤드루스 올드코스는 그야말로 거친 자연과의 싸움이다. 날씨에 따라 하루에도 수많은 변화가 생긴다.

웨스트호이젠은 강한 비바람을 절묘하게 피해갔다. 1라운드에서는 오후조로 나섰고, 둘째 날은 오전에 라운드하면서 눈에 보이지 않는 이득을 봤다.

경쟁자들이 날씨 때문에 고전하는 동안 웨스트호이젠은 첫날 7언더파, 둘째날 5언더파를 치며 멀찌감치 앞서나갈 수 있었다. 반면 리 웨스트우드는 둘째날 오후조로 플레이하면서 1타를 줄이는데 그쳐 벌어진 타수차를 끝내 만회하지 못했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한국 선수들 가운데는 정연진(20)의 활약이 눈부셨다.

브리티시아마추어챔피언십 우승 자격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한 정연진은 최종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치며, 최종합계 4언더파 284타로 공동 14위를 기록해 아마추어 최고의 성적을 거두며 실버메달을 수여받았다.

정연진은 “큰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 자신감을 얻었다”며 “아마추어 자격을 유지해야 내년 마스터스에 출전할 수 있기 때문에 프로 전향은 마스터스 이후가 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한편 메이저챔피언 양용은은 최종라운드에서 2타를 잃으며 최종합계 3오버파 291타를 기록해 공동 60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재미교포 나상욱(27·타이틀리스트)은 2언더파 286타로 공동 27위, 김경태(24·신한금융그룹)는 공동 48위(1오버파 289타)로 대회를 마쳤다.

웨스트호이젠의 우승은 개인적으로는 영광이지만 대회 흥행 면에서는 아쉬움이 크다. 아내와 이혼하고, 퍼터까지 교체해가며 세 번째 브리티시오픈 우승 사냥에 나선 타이거 우즈(미국)는 한 번도 선두권에 들지 못하고, 마지막날 이븐파 72타를 치는데 그치며 결국 공동 23위(3언더파 285 타)로 대회를 마감했다.

세계랭킹 2위인 필 미켈슨도 1라운드부터 고전하며 일찌감치 우승권에서 멀어져 팬들의 관심을 사지 못했다.

브리티시오픈은 방송 중계권료만 250억, 후원 기업의 스폰서 비용 120억, 입장료 131억원 등 수천만달러가 오고가는 돈잔치다. 소문난 잔치에 톱스타들의 극적인 승부도, 이렇다할 명장면도 연출되지 않았으니 주최측이나 스폰서들로서는 아쉬울 수밖에 없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