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팀]한-중전 “양보할 수 없다”

입력 2003-12-05 14:51수정 2009-10-10 07: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축구는 중국에게는 '공포의 대상'이다.

그도 그럴 것이 78년 이후 한국과 중국 축구대표팀이 24번을 격돌했는데 중국은 단 한번도 한국을 이기지 못했다. 14승10무로 한국의 절대 우세.

7일 일본 사이타마경기장에서 열리는 2003동아시아연맹컵축구선수권대회 한국-중국전.

▼관련기사▼

- '코엘류호', 중국전서 '스리톱' 가동
- 한국-중국전 관전포인트
- 홍콩전 이겼다… 그러나 찜찜하다

이날 경기는 최근 부진을 떨치고 월드컵 4강국의 면모를 되찾겠다고 나선 한국과 이번에야말로 "한국을 한번 이겨보자"고 다짐하는 중국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과 중국은 지난해 4월27일 인천에서 맞붙어 0-0으로 무승부를 기록했고 이번 경기는 1년8개월만의 대결.

▽지면 끝장

한국의 움베르토 쿠엘류 감독이나 중국의 이리에 한 감독이나 최근 성적 부진으로 퇴진 압력에 몰려 있어 이 한판의 의미는 크기만 하다. 쿠엘류 감독은 이번 동아시아연맹컵 홍콩과의 첫판에서 3-1로 승리했지만 한 감독은 일본에 0-2로 져 더 절박한 상황.

쿠엘류 감독은 "홍콩과의 경기에서 후반 '3-4-3'의 포메이션을 펼쳤는데 성공적이었다"고 밝혀 중국전에서 김도훈-안정환-김대의를 최전방에 배치하고 이을용-김두현-김동진-최원권을 미드필드진에, 김태영-유상철-최진철-GK 이운재로 수비진을 구축할 것으로 보인다.

쿠엘류 감독은 "중국이 일본과 경기하는 것을 잘 보았다. 중국은 스피드와 체력이 좋은 선수들이 많아 이에 대한 대비책을 세우는 동시에 다양한 공격전술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한 감독은 "선수들이 '한국을 꼭 한번 꺾어보자'며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미드필드진을 두텁게 하는 '3-5-2'의 포메이션으로 총력전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동갑내기 기둥 골잡이의 격돌

한국의 김도훈(성남 일화)과 중국의 하오하이둥(다롄스더)은 33세로 동갑내기. 여기에 양 팀의 최전방 공격을 맡고 있는 주전 골잡이다.

김도훈은 국가대표팀에서는 항상 중국에 앞섰지만 2월19일 A3챔피언십 성남-다롄의 경기에서 하오하이둥에게 해트트릭을 내주며 2-3으로 패했고 3월17일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도 하오하이둥에게 2골을 빼앗기며 다롄에 1-3으로 패하는 아픔을 맛봤다. 두 경기에서 김도훈은 한골도 넣지 못했다.

이 때문에 김도훈의 각오는 대단하다. 올 시즌 K리그 득점왕(28골)인 김도훈은 이번 대회에 참가하면서 "골을 넣는데 모든 것을 집중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홍콩전에서 결승골을 넣은 그가 중국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해 올 두 번의 패배를 설욕할 수 있을지 관심거리다.

권순일기자 stt7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