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이승엽 “日서 2년 66억 준다면 만족”

입력 2003-12-03 23:50수정 2009-10-10 07: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니혼TV 신년프로그램 녹화를 마치고 3일 귀국한 이승엽. 그는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이 좌절되면 한국과 일본을 놓고 고민할 것”이라며 일본 진출 가능성을 밝혔다. 연합
“한국에서보다는 나은 대우를 받아야 나갈 수 있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진출을 노리는 이승엽(27)이 3일 일본에서 귀국해 자신의 심정을 밝혔다.

이승엽은 서울 강남구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스포츠서울 주최 ‘프로야구 올해의 상’ 시상식에 참가해 인터뷰를 가졌다. 이승엽은 이날 메이저리그보다는 일본 진출과 국내 잔류에 더 무게를 두는 언급을 했다.

―일본을 다녀온 성과는….

“이번 방문은 방송출연 때문이었다. 일본 프로야구단과의 공식적인 면담이나 미팅은 없었다.”


―2일 일본 기자단과의 인터뷰에서 일본 진출 가능성을 종전의 30%에서 50%로 높게 잡았는데….

주요기사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는 좋은 조건이면 나갈 수 있다. 아직 구체적인 제의는 없었으나 신문기사에 나온 조건(2년간 6억엔·약 66억원)이라면 만족스럽다. 메이저리그 진출에 실패하면 일본과 한국을 놓고 고민하겠다.”

▼관련기사▼

- 이승엽의 '갈대발언' 변심? 고도의 계산?

―연봉이 중요한 문제인가.

“미국과 일본에서도 최고 대우를 바라지는 않는다. 그래도 한국에서보다는 많이 받아야 하지 않겠나. 조건이 안 좋다면 삼성에 남을 수도 있다.”

―이제는 결정할 시점이 아닌가.

“시간이 좀 더 걸릴 것 같다. 삼성 구단과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앞으로 계획은….

“일본에 있는 대리인이 일본 구단과 면담하기로 돼 있다. 나는 할머니 제사 때문에 오늘 밤 대구로 간다. 이젠 외부행사를 줄이고 운동에 집중하겠다.”

―일본 구단은 외국인 선수들에게 냉혹하다는 말이 많다.

“구체적으로 협상이 들어오지 않아서 아직 뭐라고 말하기는 이르다. 어떤 결정을 내리더라도 내가 내릴 것이다. 많은 성원을 바란다.”

정재윤기자 jaeyun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