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추적]새만금사업 찬반공방 확산…"즉각 중단" "지속 추진"

입력 2001-03-23 18:45수정 2009-09-21 01: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의 새만금 사업 재개 여부를 둘러싼 찬반 공방이 전북도와 시민단체, 종교계 등을중심으로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대한불교 조계종은 23일 서울 종로구 견지동 총무원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만금 간척사업의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조계종 총무원을 대표한 사회부장 양산 스님과 중앙종회를 대표한 사회분과위원장 화범 스님은 이날 회견에서 “환경 종교 사회단체들의 거듭되는 밤샘농성과 단식 항의 성명에도 불구하고 죽음의 행진을 강행하려는 정부 당국의 전면적인 정책발상 전환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사회사목 사제단 새만금대책위원회(위원장 김홍진 신부)도 19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는 새만금 간척사업을 충분한 국민적 합의절차 없이 일방적으로 재추진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또 이 위원회와 전국 환경사제단 등 4개 천주교 단체는 22일 전북 부안 해창갯벌을 방문해 공동미사를 갖고 새만금사업의 중단을 촉구했다.

전북도는 지난주 “현 상태에서 사업을 중단하면 더 많은 환경 피해가 발생하고 이미 지급된 보상금 환수 등 또 다른 사회문제가 발생한다”는 내용의 팜플렛 3만5000장을 제작, 도내 각 가정과 국회 등에 발송했다.

한편 전북도의회와 상공회의소, 전북 애향운동본부 등 전북도내 49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새만금사업 추진 범도민협의회’는 23일 오후 전주시 덕진동 종합경기장 앞에서 이 사업의 지속적인 추진을 촉구하는 궐기대회를 가졌다. 이들은 “새만금사업을 친환경적으로 추진해 낙후된 지역 발전을 앞당기고 부족한 식량과 수자원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평인·전주〓김광오기자>ko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