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로 뉴스]영화배우 스크린 외교 활발

입력 2001-03-22 18:19수정 2009-09-21 0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무로 배우들이 국제무대에 영화를 알리는 `스크린 외교'에 적극 나서고 있다.

국내정상급 배우들이 최근들어 자신들이 주연을 맡은 영화의 해외 개봉에 즈음해 현지 홍보차 나들이에 나서는 일이 예년과 달리 부쩍 잦다.

지난해 대박을 터뜨린 박찬욱 감독의 「공동경비구역 JSA」(제작 명필름)의 주연배우 송강호, 이병헌은 이 영화의 일본 개봉(5월26일 예정)에 앞서 오는 28일 방일한다.

두 사람은 3박4일간 일본에 머무르면서 이 영화의 인기몰이에 나서는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친다. 박찬욱 감독과 이영애는 개봉직전에 일본을 방문해 열기를한층 고조시킬 예정이다.

이 영화의 수입사인 일본 시네콰논 측은 이들 출연배우의 방일에 앞서 22일 도쿄시내에서 이 영화의 시사회를 열어 일반인과 언론을 상대로 한 홍보전에 본격적으로 불을 댕겼다.

명필름측은 일본외에도 현재 협상중인 미국, 홍콩, 대만, 독일 수출이 확정되고 현지 수입사의 요청이 있을 경우 주연배우를 현지로 보내 홍보활동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또 한국영화들이 최근 잇따라 진출하고 있는 홍콩도 인기배우들의 발길이 잦은곳이다.

인기배우 김희선과 신현준은 지난 2월 김영준 감독의 「비천무」(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개봉에 맞춰 홍콩을 방문해 홍보활동을 벌였다.

또 22일 홍콩 극장가에서 막을 올린 정지우 감독의 「해피엔드」(제작 명필름)의 주연배우 전도연은 사전에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2박3일간의 일정으로 홍콩을 다녀왔다.

올 여름께 홍콩 개봉을 추진중인 이정향 감독의 「미술관옆 동물원」(제작 씨네2000)도 개봉일자가 확정되면 배우 및 스태프를 앞세운 현지 마케팅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이에 앞서 지난해는 강제규 감독이 연출한 「쉬리」(제작 강제규필름)의 해외홍보가 활발했던 한해였다. 국내.외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던 이 영화는 지난해1월, 11월 일본과 홍콩 개봉에 즈음해 강제규 감독과 출연배우 김윤진, 최민식, 한석규 등이 번갈아 도쿄와 홍콩을 각각 방문해 현지홍보 활동을 벌인 바 있다.

이와관련, 심재명 명필름 대표는 "지금까지는 배우 등을 현지 홍보차 보내달라는 해외 수입사들의 요청이 많았다"면서 "앞으로는 좀더 적극적인 해외 마케팅 활동의 필요성이 증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배우 등을 앞세워 공세적인 현지 홍보에 더욱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해외시장을 활발히 개척하기 위해서는 국내의 스타급 배우를 먼저현지 관객들에게 알리는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그럴 경우 자연스럽게 스타급 배우들이 출연한 영화의 인지도가 높아져 우리영화의 해외판매도 활성화할 것"이라며 선(先)배우 홍보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연합뉴스=이명조 기자]mingjoe@yna.co.kr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