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미르호 최후' 한국서도 본다

입력 2001-03-09 19:22수정 2009-09-21 03: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락하는 러시아 우주정거장 미르호를 한국에서 10∼12일 저녁에 맨눈으로 볼 수 있게 된다.

한국천문연구원은 9일 “평소 400㎞ 상공에 있던 미르호가 이 시기 250㎞까지 고도가 낮아져 북극성 보다 조금 밝은 1등급 밝기로 한반도 상공을 지나가는 마지막 모습을 관측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의 경우 10일 오후 7시경 약 2분30초 동안 북쪽 하늘에서, 11일과 12일에는 각각 8시24분과 8시16분에 서쪽 하늘에서 수십 초 동안 볼 수 있다. 한국천문연구원 한원용 박사는 “미르호의 고도가 낮기 때문에 건물이 많고 조명이 밝은 도심에서는 보기 어렵다”며 “시야를 가리지 않는 곳에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미르호는 매일 약 1500m씩 하강하다가 20일 남태평양으로 추락해 생을 마감하게 된다.

<강석기동아사이언스기자>alchimist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