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인터파크, 10일간 상한가에도 불구 '매수'-교보증권

입력 2001-01-16 08:44수정 2009-09-21 10: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교보증권은 16일 인터파크가 최근 연일 상한가를 치며 급등했지만 여전히 주요 인터넷기업에 비해 저평가돼 있다며 '매수'를 추천했다.

인터파크의 작년 4/4분기 매출액은 112억원으로 3/4분기 대비 121%, 1/4분기 대비 287% 증가세를 보였다.

작년 전체로는 1999년보다 145% 증가한 24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교보는 "인터파크가 올해도 적자를 지속할 전망이지만 매출 증대에 따라 분기를 거듭할수록 영업손실폭이 축소돼 왔다"며 올 하반기에는 인터파크의 주장대로 월 손익분기점에 도달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김창권 애널리스트는 "옥션 새롬기술 등 주요 인터넷 기업들에 비해 주가 수준이 낮은 수준"이라며 최근 10일간의 상한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매수할 가치가 있다고 주장했다.

양영권<동아닷컴 기자>zerok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