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디지털드림스튜디오, 오우삼 감독과 합작법인 설립.

입력 2000-09-25 16:21수정 2009-09-22 03: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디지털 애니메이션 <런딤>의 제작사인 (주)디지털드림스튜디오(www.ddsdream.com)가 오우삼 감독과 손을 잡았다.

디지털드림스튜디오는 한국 시각으로 지난 23일 오후 3시 하와이 힐튼호텔에서 미국 3D 애니메이션 제작사 '레인보우 스튜디오', 오우삼 감독이 세운 영화사 '라이온 록', 엔터테인먼트 에이전시 '윌리엄 모리스' 등과 합작법인 '디지털 림 (Digital Rim)'이라는 합작사를 출범했다. 디지털드림스튜디오의 대표 이정근씨는 '디지털 림'의 수석 부사장에 임명됐다.

국내 영상 벤처 기업이 할리우드 제작사들과 합작사를 설립한 것은 이번이 사실상 처음. 특히 ㈜디지털드림스튜디오는 디지털 림을 통해 국제 시장 판매망을 확보, 국내 영상산업의 숙제인 국제배급망에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게 됐다.

'디지털 림'은 앞으로 3D 애니메이션, 게임, 영화 등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상품을 전세계에 제작, 판매하는데 디지털드림스튜디오는 기획 및 제작 부문을 담당하게 된다.

'디지털 림'의 첫번째 프로젝트는 CGI (Computer Generated Imagery) 영화 <아크>(ArK). 총 제작비 70억원이 드는 <아크>는 세계시장을 겨냥한 디지털 림의 야심작으로 내년 상반기 전세계 시장에서 동시 개봉될 예정이다. 후속작으로는 오우삼 감독의 영화를 배경으로 한 컴퓨터 게임 <존 우 액션 게임>(John Woo Action Game - Episode I)을 제작할 예정이다.

디지털드림스튜디오는 <아크>의 제작을 맡으면서 약 1100만달러(약 120억원)의 미니멈 개런티 외에 비디오, TV 방영 관련 상품 수익의 50%를 런닝 개런티로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드림스튜디오의 이정근 대표는 “앞으로 <디지털 림>을 거점으로 향후 3년 내에 국제적 배급망을 갖춘 세계 5위안에 드는 종합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그룹으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김재범 <동아닷컴 기자>oldfield@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