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음악] 9월 가요계 최고 이슈는 역시 '서태지'

입력 2000-09-14 11:56수정 2009-09-22 04: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8월24일부터 9월14일까지 '동아닷컴' 엔조이 뮤직박스에서 진행했던 라이브 폴 '9월에 음반을 낼 가수 중 누가 최고의 인기를 끌까요?'는 '서태지'인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총 9607명이 참여한 이번 설문(오전 9시3분 집계)에서 47.87%인 4599표를 얻어 H.O.T(2517표, 26.20%)와 조성모(2493표, 25.95%)를 압도적인 차이로 눌렀다.

아직 H.O.T가 새 음반을 발표하지 않은 상황이어서 정확한 인기를 가늠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서태지의 컴백이 국내 가요계에 가장 충격적인 뉴스인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서태지는 라이브 폴 시작 단계부터 50%가 넘는 지지를 받으며 후배 스타 가수들을 앞서나갔다.

특히 3집 '아시나요'로 '발라드 열풍'을 주도한 조성모와 2년여만에 솔로 2집 '울트라맨이야'를 발표한 서태지가 음반 판매량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일단 9월1일 새 앨범을 선보인 조성모의 우세. 그는 3집 발매 1주일만에 130만장이 넘는 음반 판매고(GM 뮤직 자체집계)를 기록하고 있다.

서태지의 경우 발매 첫날인 9월8일 서울 교보문고 핫 트랙 매장에서 1600여장이 판매돼 조성모 3집(1100장), H.O.T 4집(1300장) 기록을 넘어섰다. 하드 코어 음악이 비 대중적인 장르인 점을 감안한다 해도 서태지 솔로 2집의 첫 출발은 좋다. 과연 그의 '언더그라운드 성향'의 음악이 100만장을 넘어설 수 있을지도 관심거리다.

하지만 이번 설문은 음반 판매 수치를 예상한 것이라기 보다 국내 가요계에 영향력 있는 뮤지션을 가늠해 본 것으로 평가된다. '대중적인 성공'이 '완성도 높은 음악'은 아니기 때문이다.

황태훈 <동아닷컴 기자>beetlez@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