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인터넷주 내년 상반기이후 본격 상승"

입력 2000-09-04 19:20수정 2009-09-22 05: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들어 거품논쟁으로 주가가 폭락한 인터넷관련주들이 내년 상반기 이후에는 본격 상승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대우증권은 4일 ‘인터넷 업종 주가,언제 부활하나’란 제목의 보고서에서 인터넷업종의 빠른 확산속도와 인수합병(M&A) 붐을 근거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76년 PC가 처음 개발돼 대중화 되기 전인 80년대 초까지 미국 애플사의 주가는 급등락했으나 약 2년간의 조정기를 거친 뒤 85년 PC 대중화단계에 들어서면서 대세 상승을 시작했다는 것. 인터넷 업종도 마찬가지로 급등락세를 보인 뒤 현재는 조정기에 있다고 진단했다.

대우증권은 인터넷 산업의 빠른 확산 속도를 고려하면 인터넷업체들의 주가 조정기간은 PC의 2년보다 절반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또 하반기에 불어닥칠 인수합병(M&A) 붐도 수익기반이 취약한 인터넷 기업이 수익모델 구축기간을 앞당기도록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병희기자>bbhe424@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