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김정기/싼값 미끼 생선 사기판매 조심을

입력 1999-08-05 18:23수정 2009-09-23 2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운전을 하다보면 교통신호등 앞에서 대기할 때 화물차 운전사들이 말을 붙인다. 이들은 “배달하고 남은 물건인데 담뱃값이나 주고 가져가라”고 유혹한다.

얼마 전 부산 구덕터널 근처에서 한 운전사가 돔 전복 등을 보여주면서 “술값만 주고 가져가라”고 제의했다. 월말이라 가족도 생각나 8만원을 주고 냉동포장된 생선회 제품 4박스를 샀다. 얼음에 덮여 있어 내용물을 제대로 확인하지는 못했다.

집에 와서 보니 수입품이고 오래된데다 질이 좋지 않아 도저히 먹을 수 없었다. 비슷한 피해를 보지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김정기(사업·부산 중구 중앙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