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내고향에선/서울]성북구 아리랑길 「영화거리」조성

입력 1999-08-01 19:21업데이트 2009-09-23 21: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성북구 돈암동 사거리에서 정릉길 입구 사이 아리랑길 1.5㎞ 구간에 2002년 말까지 ‘영화의 거리’가 조성된다. 이 길은 한국 최초의 민족영화 ‘아리랑’(감독 나운규)의 촬영지였다. 성북구에 따르면 이곳엔 △전시실 및 상영관을 갖춘 영화기념관 △대형 스크린 △‘한국인을 빛낸 영화인의 벽’ 등의 테마공원이 들어서게 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