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프로야구]선동렬 13세이브… 이종범 4타수 1안타

입력 1999-07-17 00:54수정 2009-09-23 22: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호신’ 선동렬(36·주니치 드래건스)이 올시즌 최고스피드인 시속 151㎞의 ‘광속구’로 호시노감독에게 600승을 선물했다.

16일 나고야구장에서 열린 요코하마와의 홈경기. 2―1로 앞선 9회초 2사 2루의 위기에서 마운드에 오른 선동렬은 센트럴리그 타격 3관왕(타율 타점 홈런)인 4번 로즈를 삼진으로 잡아 시즌 13세이브째(2패)를 멋지게 장식했다.

1회 선취득점한 이종범은 4타수 1안타로 시즌 타율 0.241. 주니치는 센트럴리그 선두자리를 굳게 지켰으며 호시노감독은 개인통산 600승을 올렸다.

〈김상수기자〉sso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