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네티즌의 생각]『「부모姓 함께 쓰기」 운동 반대 』80.6%

입력 1999-07-01 19:25업데이트 2009-09-24 00: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근 여성단체 등을 중심으로 아버지의 성(姓)과 어머니의 성을 함께 쓰는 ‘부모성 함께 쓰기’ 운동이 일고 있다. 2년전 ‘가부장적 의식구조에 맞서겠다’는 취지로 시작한 이 운동에 현재 1만여명이 참여하고 있다고 한다.

마이다스 동아일보(www.donga.com)가 네티즌에게 이에 대한 의견을 물어보니 부정적 반응이 80.6%나 됐다.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좋은 방법은 아니다’가 59.1%, ‘전통을 무너뜨리는 좋지 않은 일’이 21.5%였고 ‘남성 위주의 가부장제를 깨뜨릴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는 답은 18.5%였다.

의견란에는 ‘2대 3대가 되면 성이 넉자 여덟자 등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데 10년 앞도 내다보지 못하는 운동 아니냐’는 의견이 많이 올라왔다. ‘아버지 성이든 어머니 성이든 부모 성이든 각자 자신의 성을 선택할 수 있도록 법을 개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총 응답자수는 4464명.

〈신연수기자〉yssh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