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의 향기]윤의섭 「칠장사 진경(眞景)」

입력 1999-01-26 19:10수정 2009-09-24 13: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는 계속해서

칠장사로 향했다

정작 지도에도 없는 봉우리가 있다는 건가

행인에게 길을 묻고서야

이미 칠장사 입구에 들어선 줄 알았다

대웅전에 박힌 싸리나무 기둥은 아직도 꽃을 피울 태세다

구로봉(九老峰) 아홉 늙은이가 담소를 나누다

인기척에 대뜸 돌아앉는다

땅 속에서 오래 익은 약수를 마시며

얼핏 스쳐간 말꼬리를 더듬어본다

열번째 봉우리는 어디

자리잡았습니까

적멸궁 뒤켠에서 싸리비 쓰는 소리가 들렸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