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클리닉]김원규/「실천인」많은 조직이 잘된다

입력 1998-12-06 19:21수정 2009-09-24 17: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장님, ‘우째’ 이런 일이? 영업실적으로 보나 능력으로 보나 정팀장이 밀릴 이유가 없지 않습니까.” “맞아. 우리 팀은 이제 찬밥신세라니까.”조직축소로 영업1, 2팀을 합치면서 2팀장이 전체 영업팀장을 맡자 1팀원들의 항의 소동이 벌어졌다.

“진정들 하라고. 인사부장으로부터 들은 얘기를 해줄 테니까.”선우부장이 차분하게 말을 시작했다. “두 사람이 영업능력 입사연도 호봉 인사고과 건강 등에서 차이가 없었다는 거야. 그래서 스무개 항목을 스스로 체크하게 했다는군.”

△당신은 식성이 좋은가 △책을 항상 보는가 △건강을 위해 따로 시간을 쓰는가 △외모를 가꾸는가 △유머를 즐기는가 △스트레스를 잘 푸는가 △자연을 즐기는가 △변화를 즐기는가 △중요한 일부터 처리하는가 △아침시간을 활용하는가 △약속을 정확히 지키는가 △휴머니스트인가 △상대의 얘기를 경청하는가 △남이 하기 싫어하는 일을 하는가 △방관보다 참여하는가 △정보를 관리 활용하는가 △장점을 발휘하는가 △과거보다 미래를 얘기하는가 △여간해서는 포기하지 않는가 △개인적 목표를 글로 써서 갖고 있는가.

“결과 한 사람은 ‘성공인클럽’, 한사람은 ‘실패인클럽’의 회원으로 판명났다는 거야.”모두들 조용해졌다.

15개 이상의 항목에 ‘예’할 수 있어야 성공하고 있고 더 큰 성공을 만들고 있는 사람이다.성공하려면 ‘성공인클럽’에 들어야 한다.‘성공인클럽’ 회원이 많은 회사가 성공한다.

김원규(퍼스널석세스아카데미·PSA원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