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이회창총재 이력서 한성기씨가 北전달 의혹』

입력 1998-11-06 19:30수정 2009-09-24 20: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회의 이기문(李基文)의원은 6일 “판문점 총격요청사건 3인방중 한사람인 한성기(韓成基)씨가 지난해 12월초 북한측인사와 접촉하기 위해 중국 베이징(北京)에 갔을 때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후보의 이력서 3장과 청와대비서실 직제표, 오정은(吳靜恩)씨의 대북관련보고서 등을 갖고 갔다”고 주장했다.

이의원은 이날 국회 법사위의 대검찰청 감사에서 이같이 주장하고 “이는 한나라당이 총격요청사건과 관련이 있다는 증거”라며 검찰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이의원은한씨가소지한자료에는 이총재의 휴대전화 및 자택전화 번호, 수행비서의 휴대전화 무선호출기 번호, 오정은씨의 청와대및 자택전화 호출기 번호, 이회성(李會晟) 권영해(權寧海) 장진호(張震浩)씨의 전화번호 등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의원은 한씨가 이를 북한측에 전달했을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맞서 한나라당 이규택(李揆澤)의원은 “검찰이 지난달 30일 한씨를 서울지검이 아닌 대검청사 조사실로 불러 1일 오전4시까지 무려 39시간 동안 조사했다”며 “검찰이 한씨를 회유해 배후조작극을 꾸미고 있는 것이 아니냐”고 추궁했다.

〈김정훈기자〉jngh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