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특집/PCS]서정욱 SK텔레콤사장 인터뷰

입력 1998-09-23 19:38수정 2009-09-25 00: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인휴대통신(PCS) 상용서비스가 시작된지 1년. 휴대전화 5개사가 경쟁적으로 마케팅에 나선 결과 IMF불황에도 불구하고 가입자는 지난해보다 100% 이상 늘었다. 업계에서는 연말까지 휴대전화 가입자가 1천3백만명이 될 것으로 예상. 5개사 사령탑이 보는 시장전망과 고객서비스 계획을 들어보았다》

“SK텔레콤은 아무리 경영환경이 어려워도 ‘꼭 필요한 곳에는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는 투자원칙을 세웠습니다. 신규서비스 개발에만 올해 총 1조원이 들어갑니다.”

국내 1위 휴대전화 사업자인 SK텔레콤의 서정욱(徐廷旭)사장은 이같은 적극적인 투자가 ‘황금알’을 만들어 냈다고 자부한다.

“SK텔레콤 고객은 뜨내기보다는 구매력있는 단골이 많아 올 상반기에만 매출액 1조7천3백억원, 순익 1천2백50억원, 이동전화 순증고객 56만9천여명의 경영성과를 거뒀죠.”

서사장은 “우량 고객은 기본이고 저비용 고효율의 기업 운영 방침을 실천한 것이 주효했다”고 강조한다.“마케팅 측면에서는 경쟁사와의 출혈 경쟁을 자제하며 적은 비용으로도 높은 효과를 볼 수 있는 아이디어 위주의 다양한 행사를 펼쳤죠.”

일례로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 것인지 맞추는 고객에게 경품을 증정하겠다는 ‘화이트 크리스마스’ 이벤트 같은 재미있는 행사를 앞으로도 자주 선보이겠다 것.

“장기 우량고객에 대한 요금할인과 휴대전화 011가입자간 통화시 요금할인 등 고객의 요금부담을 줄일 수 있는 프로그램을 더욱 많이 선보일 생각입니다.”

1위 통신 서비스회사로서 업계를 리더하면서 고객의 입맛에 맞는 다양한 생활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는 일류 업체를 만들어 가겠다는 각오.

〈정영태기자〉ytceo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