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신혜정/쇼핑채널 수입품구입 부추겨

입력 1998-09-16 19:23수정 2009-09-25 01: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케이블 TV의 쇼핑관련 채널에 대해 한가지 지적하고 싶다. 소비자 가격보다 40∼70% 싼 가격에 판매를 한다며 구매욕구를 부추긴다.

물론 값싸고 품질이 좋은 제품을 편리하게 구입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 그러나 밍크코트 등 고가의 수입 의류를 소개하며 아주 싼 가격이라고 말하는등 위화감을 주는 경우도 있다.

수입 화장품에서부터 갖가지 액세서리를 소개하며 “이 정도는 갖춰 두셔야…”하는가 하면 수입 가구를 놓고 진행자가 “확실히 수입품은 다르죠”하는 등 마치 수입품이 최고인 양 말할 때도 있다. 일본 제품을 소개하며 “일제라 믿을 수 있고 신용이 가죠”라고 한다. 프로그램 특성상 아무래도 상품에 대한 과장이 있을 수 있으나 소비자를 현혹하지 말았으면 한다.

신혜정(학생·부산 부산진구 전포2동)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