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국민銀, 「외환銀 합병설」 부인

입력 1998-08-06 19:20수정 2009-09-25 05: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은행은 5일 최근 금융권에 외환은행과의 합병설이 나도는 데 대해 “동반부실화를 우려해 합병을 고려치 않고 있다”고 밝혔다.

국민은행은 이날 “세계적인 투자은행 등과 신주인수방식의 합작을 통한 경영개선을 제1의 목표로 하고 있다”며 “외환은행과 합병하면 동반부실화가 초래돼 국내 소액주주 대표 소송과 해외투자가들의 집단소송 가능성이 있어 합병을 전혀 고려치 않고 있다”고 밝혔다.

〈송평인기자〉piso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