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광명乙 조세형]상처뿐인 「영광」…입지확대 부담

입력 1998-07-22 09:34수정 2009-09-25 06: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 광명을에서 당선된 국민회의 조세형(趙世衡)총재권한대행은 막판까지 접전을 벌이는 고전끝에 신승했다.

국민회의 등 여권과 김대중(金大中)대통령까지 나서서 조대행을 총력지원한 것에 비춰볼때 상처뿐인 영광인 셈이다.

조대행은 이번 선거에 정치생명을 걸다시피했다. 그러나 한나라당 전재희(全在姬)후보에 가까스로 승리함으로써 그의 입지가 기대만큼 넓어지지 않을 것이란게 당안팎의 중론. 대야관계나 정국운영에서 운신의 폭이 그리 넓지 못할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조대행은 당초 이번 선거승리로 ‘원외’라는 멍에를 벗고 명실상부한 집권당 2인자로서 정치적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려 했다. 따라서 이번 승리로 총재대행으로서 선거전보다 강력하게 당을 이끌 수 있고 내년 4월 전당대회 또는 그전이라도 대행의 ‘꼬리’를 뗄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적지않은 진통이 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조대행도 이 점을 의식한듯 당선회견에서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의를 겸허히 수용하고 개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 저를 선택해 주신 유권자들의 뜻뿐만 아니라 저를 지지하지 않으신 분들의 뜻도 겸허히 받들어 국난극복과 광명발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 “기대만큼 표가 나오지 않았다”고 서운해한 뒤 “광명시민들에게 내가 생소하게 받아들여졌고 정치적으로는 정부여당에 의한 개혁작업이 한나라당의 조직적인 반발로 더디고 지지부진해 미흡함을 준 것이 표를 적게 얻은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앞으로 경제회생과 개혁을 더욱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광명〓양기대기자〉k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