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가]「생각의 나무」 선풍…신간 3권 히트

입력 1998-05-08 07:28수정 2009-09-25 13: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때아닌 여름 날씨에 더위먹은 듯, 기진맥진한 출판가. 한 줄기 삽상한 바람이 불어온다. 바람의 진원지는 ‘생각의 나무’.

올봄 30대 출판인 박광성씨가 세운 이 출판사는 내놓는 책마다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잇따라 출간한 5종 가운데 3종이 ‘뜨고’ 있는 것.

영국의 저명한 경제철학자 찰스 핸디의 ‘헝그리 정신’은 인문분야 2위(교보)로 떠올랐다.

젊은 시인 원재훈의 서정소설 ‘만남’은 종합 11위(종로).

또 대량실업시대의 자기 혁명을 위한 지침서 ‘익숙한 것과의 결별’(구본형 지음)도 교보 영풍 종로서적에서 고루 순위를 차지하고 있다.

생각의 나무는 곧 이어, 고려대 김우창교수의 에세이집을 비롯해 김석철의 ‘인간의 존엄성을 생각하는 문화’ 이윤기의 ‘욕망과 신화의 구조에 대한 성찰’ 김정란의 ‘껍데기들은 가라’ 등 문제작들을 펴낸다.

〈이기우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