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건강토픽]금연후 체중늘면 폐기능 약해진다

입력 1998-04-03 20:01수정 2009-09-25 17: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금연 후의 체중 증가는 폐기능에 악영향을 미친다. 특히 남성에게서.

이는 최근 미국 존스홉킨스대의 로버트 와이즈교수가 흡연자와 금연자 5천명을 5년간 조사한 연구결과.

금연자들은 금연 후 1년 동안 평균 5㎏의 체중증가가 있었으며 이에 따라 폐의 기능이 감소했다는 것. 연구자는 이러한 경향이 남성에게서 두드러지는 이유를 엉덩이와 허벅지 부근에 살이 먼저 붙는 여성과 달리 남성은 복부에 먼저 살이 쪄 폐기능에 악영향을 주기 때문이라고 설명.

〈로이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