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중상공업도시 원주경제, IMF여파 『수렁』

입력 1998-02-03 08:57수정 2009-09-25 22: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원도 제일의 중상공업도시 원주경제가 IMF한파로 깊은 수렁에 빠져들고 있다. 원주지역에는 IMF구제금융이 시작된 직후인 지난해 12월초 한라그룹계열사인 만도기계 문막공장(근로자 1천3백명)이 화의신청에 들어간데 이어 6개계열사가 이 지역에 있는 삼양식품도 최근 경영난으로 화의신청에 들어갔다. 특히 삼양식품은 현재 원주지역 6개사업장에 근로자 1천8백여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임금만도 연간 1백87억원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들 회사가 원주시에 납부하는 지방세만도 연간 9억5백98만원에 이르고 있어 최악의 경우 시 재정에도 막대한 타격을 주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원주〓최창순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